뉴스속의 KMMEI

[히든챔피언의 비밀] “유기농 이유식 1위 HIPP, 6000여 납품 농가 가족처럼 챙겨”


KMMEI, 2019-10-10, 조회수: 6       중앙일보

“지금까지 국책과제로 진행한 연구개발(R&D)은 'R&D를 위한 R&D'였다.”
조병선(65) 중견기업연구원장은 지난 8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조 원장은 소재·부품 기업이 성장하기 어려운 배경으로 빈약한 R&D 투자와 금융 지원을 꼽았다.

그는 "핵심기술 개발도 각자 하는 데다 정부의 R&D 정책도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정책과제 성공이 아닌 실제 제품화로 이어지는 R&D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원장은 '히든 챔피언’의 3요소로 ^대를 이어 축적된 기술 ^기업·대학 등이 참여하는 인재 개발 ^노사 간 상생 등을 꼽았다. 조 원장은 독일 쾰른대학에서 경제공법을 전공했다.


Q : 한국의 히든챔피언은 얼마나 될까.
A : 수년 전, 전 세계 2734개 중 한국이 23개였다. 지금은 50개 정도다. 소재·부품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인재를 확보한 기업이 적지 않다. 한국카본(소재), 와이즈원(절삭공구), 동진세미캠·네패스(반도체 소재) 등이 대표적이다.


[하 략]




• 중앙일보 기사 원문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