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속의 KMMEI

중견기업연합회가 뽑은 3대 규제


HERI, 2015-07-20, 조회수: 1,158       한국경제

판로 - 적합업종 때문에 사업확장 못하고
차별 - 애써 중견기업 됐더니 지원 확 줄고
법령 - 대·중소기업 이분법 때문에 울고

 

샘표식품은 고추장 된장 등 전통 장류를 만드는 식품업계 중견기업이다. 장류는 2011년 동반성장위원회의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됐고 적합업종은 올해 3년 더 연장됐다. 이 제도는 대기업의 시장 진출을 막으려는 취지로 도입됐지만 엉뚱하게 중견기업에 불똥이 튀었다. 샘표는 사업 확장을 못하고 있다.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은 “중견기업을 둘러싼 규제가 너무 많아 상당수 기업이 인력조정, 기업분할 등의 ‘꼼수’를 써서 중소기업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견기업연구원은 최근 ‘판로 규제’ ‘차별 규제’ ‘법령 규제’ 등을 ‘철폐해야 할 3대 규제’로 꼽았다. 개별 제도와 법령으로 따지면 100여개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중견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중견기업특별법’을 시행하고 있으나 많은 제도가 특별법과 배치돼 오히려 이들의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는 것이다.

(하략)



• 한국경제 기사 원문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하기 목록보기